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년 공부 자립 프로젝트

청년 공부 자립 프로젝트

?청공자 1학년 2학기 안나 카레니나 에세이 발표 후기

게시물 정보

작성자 양은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7-28 14:16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청공자 1학년 2학기 안나 카레니나 에세이 발표 후기

'톨스토이의 작품을 가지고 에세이를 써야 하는데 톨스토이가 없다.'

1학년인 저희 둘다 안나와 브론스키의 사랑에 관해서 글을 썼습니다. 그런데 작가인 톨스토이가 이 사랑으로 무엇을 말하고 싶었는지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고 본인들이 멋대로 해석하였습니다. 『안나 카레니나』라는 책을 안 읽어도 쓸수 있는 내용들이였습니다.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읽고 내가 느낀점들을 알려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써보라는 선생님의 조언이 있었습니다~~

저는 뼈대와 중심없이 '그냥 애착은 나빠'라는 말을 반복해서 써서, 미리 개요를 짜고 글을 써보는게 어떻겠나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그 시대의 특징, 그 작가의 생각에 대해 생각해보고 작품안의 말들을 분석해보고 이러이러한 증거로 이런 얘기를 해야 한다, 톨스토이는 19세기 낭만주의 사랑이 사람을 구원할수 있다는 생각이 팽배했을때 그런 열정적인 사랑이 사람을 파괴할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그리고 그 시대 귀족 사회에서 불륜을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안나는 왜 끝까지 관심받기를 원했는지, 등등 시대와 작가와 등장인물들의 여러가지 구성요소를 가지고 써야 된다, 한가지 주제를 가지고서 여러요소들을 가지고 와야한다는 이야기들을 들었습니다.

태림은 글을 쓸때 '불륜은 나쁘다' 와 같이 거친 시선과 거친 언어로 글을 썼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옮겨 붙은 불씨'라는 표현을 할때도, 이걸 인생의 아이러니로 표현 할수 있어야 한다, 사건이 닥쳤을때 사건이 닥치게 된 여러 조건들과 원인이 있는데 그게 뭔지 생각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글에 대해 해석할때 이게 과연 톨스토이의 시선인지 의심하라는 조언을 들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에게 나눌수 있을지, 책을 읽으면서 좋았던 점을 선물하는 걸 중요시 하라, 글쓰기는 전달이다. 내 생각과 분석을 전달하는 것이다'라는 길쌤의 말로 이번 세미나 합평을 마무리하였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