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획 연재

청년 클래식 | 다른 성욕의 탄생 | 난 이렇게 되어야만 해! (1)

게시물 정보

작성자 홈피지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4-27 17:26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2장 변태 도덕론자, 호미미 - 2)

이호정(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뿌리 깊게 새겨진 도덕, 혼전순결

나에게는 특정한 종교는 없었지만, 몇 가지 굳은 신념들은 있었다. 그 중에 하나가 ‘혼전순결’이다. 종교도 없는데 그걸 왜 지켜야 했냐고 물어보면, 나 스스로도 답할 수 없다. 그냥 내 머릿속에서 ‘그건 반드시 지켜야한다’는 명령이 세차게 내려졌을 뿐.

하여간 그것은 나의 크나큰 도덕적 이상이었다. 나는 나 자신을 ‘깨끗한 존재’로 그리는 것에 일종의 자부심 같은 것이 있었다. 10대 시절, 개방적인 친구들이 교실에서 ‘성(性)’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으면, 나는 옆에서 눈살을 찌푸리며 손사래를 쳐댔다. 내 마음과 달리 나의 귀는 손사래 너머로 온 힘을 다해 쫑긋거리긴 했지만.

20대가 되고 친구들이 성에 있어 더욱 더 자유로워지면서부터, 나는 그런 ‘성-혐오’에 대해 촌스럽게 티를 내지는 않았다. 겉으로는 아주 나이스하게 이야기를 잘 들어주었다. 마치 그런 것쯤은 나도 다 이해를 한다는 듯이. 의식적으로도 그러했다. ‘나는 네가 그렇게 개방적이게 성관계를 하는 걸 충분히 이해해~’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너’의 일이었다. 그것은 ‘나’에게는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혼전순결, 결혼 전에는 성관계를 하지 않아야 ‘순결’하다는 그 생각은, 성관계를 ‘더러운 것’으로 보는 시선을 전제한 것이었다. 그렇담 난 어쩌다가 성과 관련된 일들을 ‘더럽다’고 느끼게 된 걸까?

girl-850117_1920

함께 공부하는 서양철학팀과 중국 여행을 갔을 때의 일이다. 우린 그날 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요즘 청년들이 열광하는 ‘힙합’ 문화와 8-90년대를 뒤흔든 ‘락’ 문화…그리고 힙합에 깃든 성(性)…우리가 느끼고 있는 성……. 그러다가 문득 나의 중학교 때 이야기가 갑자기 툭하고 튀어나왔다. 몇 년 동안이나 끄집어내질 일 없던 그 기억이, 그 순간의 배치를 만나 놀랍게도 정말 불쑥-! 솟아오른 것이다.

남녀공학이었던 우리 중학교의 한 반에는, 2차 성징이 한창 진행 중인 남자애들과 여자애들이 초등학교 때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와글와글 섞여있었다. 남자애들은 수염이 나기도 하고 목소리가 동굴에서 나는 소리처럼 변했으며, 여자애들은 가슴이 봉긋해지고 이제 막 나기 시작한 여드름이 신경 쓰인다는 듯 하루에도 수백 번씩 거울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렇게 점점 눈에 띄는 외형적 차이들이 남녀 사이에서 생기고 있던 때, 남자애들 중에 ‘변태’로 불리는 애가 나타났다.

그건 다시 생각해도 정말 짜증나는 일인데, 그 애(엇, 남자친구랑 호칭이 겹치네..)가 썼던 수법은 정말 한 사람으로 하여금 존재적인 모욕감을 느끼게 만들었다. 그 수법을 잠깐 묘사해보자면, 일단 그 애는 남자애들 사이에 둘러싸여 있다. 그 애는 남자애들을 방패막이이자 호응 좋은 관객들로 이용한다. 자신의 위치가 어느 정도 확보된 것을 확인하고 나면, 그 다음으로 표적 고르기에 돌입한다. 교실을 삥 둘러보고 스캔을 하다가 한 여자애에게 시선을 고정한다. 그러고는 정말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뚫어져라 쳐다보는데, 그때 그 애의 시선이 머무는 곳은 여자애의 얼굴이나 머리카락 같은 데가 아니다. 정확히, 성기다. 거기를 계속해서 보는 거다.

옆에 있던 남자애들이 시시껄렁한 주제로 웃고 떠드는 동안, 걔는 그 할 일을 한다. 그러다보면 옆에 있던 남자애들이 곧 눈치를 채고는 킥킥 대며 말한다. “야 얘 또 변태 짓 한다~ㅋㅋㅋ” 그 애는 전교에서 소문난 변태였다. 하지만 아이러니한 건, 그 애가 마치 다른 남자애들의 욕망을 대변하기라도 하는 듯 남자애들 사이에서는 꽤 인기가 있었다는 점이다. 그 애에게 불만을 품은 여자애들이 여러 번 쏘아댔지만 별로 먹히지 않은 것도 그 이유에서였다.

남자애들의 성적 유희는 그것뿐만이 아니었다. 그것은 교실 곳곳에서 벌어졌는데, 자기들끼리 속삭이듯이 ‘섹스~’라고 말하고는 엄청 좋아한다든가, 쉬는 시간에 사물함 쪽 구석에서 유사성행위 같은 이상한 자세를 취하며 신음소리를 낸다든가…. 하여튼 다시 생각해도 그곳(교실)은 뭐 거의 동물원이나 다름없었다.

성에 대해서 막 눈을 뜨기 시작한 그때의 나에게는 성이, 그리고 남성이 아주 더럽게 느껴졌다. ‘도대체 왜 저러는 걸까…. 왜 저런 이상한 소리를 내는 걸까…. 쟤는 지 친구 무릎 위에 앉아서 뭘 하고 있는 걸까….’ 그때부터 나는 나 자신을 ‘깨끗하게 지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성이 저렇게 저급한 것이라니. 난 저런 것들에 더럽혀지고 싶지 않아. 난 영원히 깨끗할 거야!’

그런 각오를 다진 내게 ‘혼전순결’은 아주 매혹적이고 마음에 쏙 드는 슬로건이었다. 성에 대해 무지했던 내가 거칠게 이해한 성은 디럽고, 유치하고, 모멸적인 것이었기에, 나는 정말로 결혼 전에 성관계를 하면 존재적으로 심각하게 타락할 것이라 믿었다. 그리하여 결혼 전에는 절대로 성관계를 하면 안 된다는, 뿐만 아니라 나 자신이 성에 의해 더럽혀지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는 강력한 도덕이 내 안에 자리 잡았다. 그 도덕은 나를 ‘순결한’ 존재로 지켜줄 터였다.

wedding-dresses-1486256_1920

내가 겪은 중학교 남자애들은 확~~실히! 뭣 모르고 날뛰는 천둥벌거숭이들이었다. 그건 다들 동의할 거다. 하지만 그때의 그 경험으로 인해 나 스스로가 ‘혼전순결주의자’를 자처하게 된 건, 분명 쉽게 납득하기는 어려운 부분일 것이다. ‘사춘기 남아들이 그럴 수도 있지 뭐~’ 하고 단순하게 넘어갈 수도 있었을 텐데, 나는 그렇게 되지가 않았다. 만약 우리 학교 여자애들이 전부 나와 같았다면, 우리 학교는 수녀원이 되지 않았을까?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