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동고동락 동고동락

맹자 9주차 후기

게시물 정보

작성자 김다솜 작성일17-11-15 09:33 조회522회 댓글4건

본문


 이번 수업은 마지막 편 진심 하였습니다.


  혼자서 읽을 때는 감흥 없이 넘어갔었는데 수업 중에 아주 좋다고 느껴졌었던 대목이 있었는데요, 맹자의 제자가 신발을 훔치는 등 행실이 안 좋지만, 맹자는 진실로 배우려는 마음을 가지고 오면 그를 받아들일 뿐이라는 대목이었습니다. 적어도 그 제자들이 맹자에게 온 목적은 신발을 훔치려고 온 것이 아니라 배움의 문을 열고 들어 온 것 이며, 과거에 그 사람의 행실이 안 좋았어도 다른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입니다. 또한 누구나 요순이 될 수 있다는 맹자의 생각과도 같은 맥락입니다.


  누구나 요순이 될 수 있다는 말이 굉장히 부담스럽게 다가왔었는데 현실에 적용해서 생각해보니 뭔가 굉장히 인자한 느낌이 납니다. 생각해보면 누군가를 대함에 있어 그 사람의 오래전 과거의 잘못만 계속 곱씹으면서 현재의 좋은 면은 부정해버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도 예전과 지금이 많이 다르듯 그 사람도 예전과 지금이 많이 다를 텐데 말입니다. 누구나 요순이 될 수 있고, 누구나 다른 사람으로 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한데 말입니다.


  또한 발제문 토론 시간에 성선이라는 것이 사람이 선을 타고 난다인지, ‘사람이 선해질 수 있는 가능성을 타고 난다인지, 무엇이 맞는 건지에 대해 이야기가 오갔었습니다. 진심 하 편 14-33요임금과 순임금은 타고난 본성을 자연스럽게 실현한 사람이고, 탕왕과 무왕은 후천적인 노력을 통해서 타고난 본성을 회복했다.”라는 구절이 있는데요, 요임금과 순임금은 사람이 선을 타고 난다에 가깝고, 탕왕과 무왕은 사람이 선해질 수 있는 가능성을 타고 난다에 가깝다고 합니다. 실제로도 성선이라는 것이 정확히 둘 중 무엇인지는 의견이 분분한 사항이라고 합니다. 혼자서 책을 읽을 때에는 이런 것 까지 세심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었던 터라 좋았습니다. 사람마다 그 타고난 정도가 다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맹자도 딱 이렇다말을 하지 않을 것 같기도 하고요. 제 자신만을 놓고 보면 선을 타고 난다이기보다는 선해질 수 있는 작은 가능성인 듯 합니다.... ㅜㅜ


  또 진심 하 편 14-34에서 제후에게 유세할 때는 그를 내려다봐야 한다라는 내용이 나오는데요. “그의 집은 높이가 몇 길이나 되고 서까래가 몇자나 되지만, 나는 내 뜻을 이루더라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그에게 있는 것은 모두 내가 하려하지 않는 것이지만 나에게 있는 것은 모두 옛날부터 전해오는 법도인데, 내가 무엇 때문에 그를 두려워하겠는가?”라는 구절입니다. 문쌤께서 설명하시면서 이건 완전히 제후의 욕망의 배치와 맹자의 욕망의 배치가 다른 거라고, 논어의 종심소욕불유구처럼 자신이 욕망대로 다 해도 거스름이 없는 경지가 있는 거라고, ‘욕망을 줄이고 제거한다의 문제가 아니라고 하셨는데요. 제가 맹자를 읽으면서도, 또 다른 수업에서 다른 책을 읽으면서도 번번히 걸려 넘어지는 부분이 욕망에 대한 것인데 여전히 물음표입니다. 결국 맹자처럼 욕망대로 다 해도 거스름이 없는 경지에 이르기 위해서는 사사로운 욕망을 줄이고 인을 행하는 엄청난 인위적인 노력을 해야 하는 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그럼 욕망(사사로운 욕망)을 줄이는 게 왜 아니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느 책을 읽어도 계속 욕망부분이 걸려 넘어지니, 나의 욕망을 바라보고 있는 관점이 협소하고 어그러져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스스로 답(?)을 찾지도, 내리지도 못한 상태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맹자와 제후는 욕망의 배치가 완전히 다르다는 말에 대해서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내가 컴퓨터 게임을 좋아한다고 치면, ‘컴퓨터 게임을 줄여야 돼!’ 해서 줄여 지는 게 아니라 컴퓨터 게임보다 운동 하는 게 훨씬 더 재밌어지면, 컴퓨터 게임은 자연스럽게 소홀하게 되는 느낌이 욕망의 배치가 다르다는 말인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식욕 색욕에 탐착하는 것보다 인을 행하는 것이 나에게 더 큰 기쁨으로 다가온다는 것을 알면, 식욕 색욕을 채우는 데에는 소홀해지지 않을까요. 그렇기 때문에 식욕, 색욕을 줄여야 돼!’가 아니라 가까운 사람에게 인을 행함으로써 기쁨을 느끼고, 그걸 확충해나가는 데에만 중점을 두어야 한다는 의미인걸까? 생각이 듭니다..


 드디어 전 편이 다 끝났네요,,,,!(감격) 함백에서 뵙겠습니다ㅎㅎㅎ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문영님의 댓글

문영 작성일

20대 다솜샘의 상콤하면서도 진지한 고민을 엿볼 수 있었던 토론과 발제시간, 함께 해서 좋았습니다^^ "나는 내 뜻을 이루더라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욕망의 배치가 달라지면 맹자처럼 요로케 당당하게 큰소리칠 수 있겠지요?ㅎㅎ

김다솜님의 댓글

김다솜 댓글의 댓글 작성일

ㅎㅎㅎ그럴 수 있었으면 좋겠어용...너무나도 아득한 경지처럼 느껴져요ㅋㅋㅋ

무영님의 댓글

무영 작성일

와~~ 정리는 물론 욕망에 대한 친절한 설명까지 해주다니!!! 솜솜 멋찜!! 함백에서 보입시다!

김다솜님의 댓글

김다솜 댓글의 댓글 작성일

ㅎㅎ무영쌤 지금쯤 잘 가시구 계시겠네요ㅎㅎ!! 내일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