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는 만큼 살고, 아는 대로 산다! 공부가 밥이 되고, 우정이 되고, 삶이 되는 향연! 즐거운 배움의 향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청년공자스쿨1기 청공 1기

청공 1기 4학기 2주차 1교시 후기

게시물 정보

작성자 거북인 작성일18-09-26 11:05 조회118회 댓글0건

본문

안녕하세요~ 청공 1기 이인이에요.

이번에 저희가 읽은 책은 『돈의 달인 호모 코뮤니타스』인데요.

저희는 조별로 나뉘어져서 얘기를 하고 또 다시 뭉쳤는데요.

저희 조는 '돈이 충만함을 주지 않는 것을 알고도 돈을 왜 쫓을까?'에 대해 주로 이야기 했어요.

여기서 충만함은 없지만 놓치 못하는 짜릿한 쾌감이 있지 않을까? 얘기가 나왔는데요.

그것은 다른 사람들이 우월하게 봐주는 쾌감일 수도 있고, 비싼 상품을 살 때 오는 전율일 수도 있다는 말을 했어요.

그리고 다른 조에서는 '돈을 쓸 수 있는 만큼만 쓰는' 자신의 방식에 질문을 던져봤는데요.

많이 벌든, 적게 벌든 생각없이 번만큼 쓰는 게 아니라. 비전과 용처를 가지고 쓴다는 게 어떤 건지 이야기를 나눴다고 해요.


전체 토론에서는 돈이 있어야만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어요. 우리는 돈이 없기 때문에 하고 싶은 것을 못한다고 쉽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돈이 없기 때문에 친구를 사귈 수 없고, 무언가 배울 수 없고, 공간을 꾸릴 수 없다고 말이죠. 저도 그렇게 생각을 자주 했고, 돈 없는 제가 비루해 보일 때가 많았어요. 하지만 문샘이 연구실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하고 싶은 거를 하다보면, 또 그러한 욕망이 모이고 커지다보면 돈은 저절로 따라오고 길이 생긴다고 해주셨어요. 그러면서 돈이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신체는 무능력한 것이라 얘기해주셨어요.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번에 돈없이 여행을 떠났던 게 생각이 났어요. 돈은 없고 여행은 하고 싶은데... 친구들과 어떻게 여행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찾아보니 공짜로 숙박을 할 수 있게 됐고, 밥도 얻어 먹었던 기억이 말이에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문샘은 자신이 돈을 쓰고 있는 흐름을 보라고 하셨어요. 그러면 내가 어떤 사람인지 이해할 수 있을 거라고. 그래서 저는 저를 이해하기 위해 최근에 가계부를 작성하기 시작했답니다 ㅎㅎ 최근까지 돈에 대해 아무 관심도 없었는데, 이번에 곰샘 책을 읽고 돈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고민하게 된 거 같아요. 지금 벌고 있는 돈으로 어떻게 먹고 살까?  어디에 돈을 아끼고, 어디에 돈을 써야 할까?와 같은 고민들이요! 이번 학기 내내 실험해보고 생각해봐야 할 거 같아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