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획세미나 통합 게시판입니다.

잘읽자

7차 후기(순이)

게시물 정보

작성자 수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3-19 19:08 조회184회 댓글1건

본문


44. 믿을 만한 동기

‘인식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인류의 행동을 이끈 것은 이런저런 동기에 대한 믿음으로 인간의 행복과 비참이 이런 믿음에 따라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즉 여기서 이런저런 동기에 대한 믿음이란 인식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생각하고 상상하는 것이다.’ 여기서 실제의 동기는 이차적 중요성을 지닌다고 했는데 오히려 실제의 동기가 더 중요하다는 것으로, 실제의 동기를 알아야 한다로 이해하는 나의 ‘조야함’을 깨닫게 되었다.

 

45. 에피쿠로스

‘에피쿠로스의 성격은 현존재의 바다에 살고 있는 사람, 끊임없이 번민하는 사람’ 여기서 현존재의 바다는 ‘출렁 출렁이는 바다’ 즉 ‘조난당한자의 불안감’ 이고 이런 사람들의 행복은 번민과 연결되어 어떤 고민이 행복을 만든다는 근영샘의 추가 설명으로 니체가 말하는 에피쿠로스 성격을 이해하게 되었다. ‘번민’ 이 와 닿았다. 행복과 연결되는 번민도 필요하다는 것을.

 

46. 우리의 경탄  

‘과거에는 인간적인 것이 변화한다는 것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 동화나 요정의 이야기에 경탄한다. 규칙과 피로를 느낀 사람들은 동요 하는것! 미치는 것! 에 경탄한다.’ 사람들은 ‘지속성을 유지’하기를 욕망하지만 그런 욕망속에는 사회가 불안정하고 지속적이지 못한 경우 지속성을 추구하므로 '왜 지속성을 욕망하는가?' 대한 질문을 준다고 한다. (근영샘) 사람들은 ‘지속성을 유지’ 해야 하는 것으로로 만 읽고  왜 그러는지에 대한 더 깊은 생각를 끌고 가지 못했다.

 

니체를 공부할수록  니체를  존경하지만  아직 그 사유를 따라가기에 너무 버겁기만 하다. 하지만 그냥 길을 가듯이 가다보면 어딘가에 다다르지 않을까? ‘있는 그대로 읽어야 한다’는 말을 실제로 경험하게 한 ‘니체 발제’ 였다. 공부를 하면서도 ‘하기 싫은 마음’이 먼저 앞서는 내 자신을 한번 뛰어 넘었다고나 할까.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그녕님의 댓글

그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맞아요 가다보면 어딘가에서 니체와 수다를 떠는 날이 올거에요~ 지금도 그 수다에 슬슬 시동을 걸고 계시는 걸로 봐서는 말이죠~ 홧팅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