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거대우주에서 작디작은 양자세계, 그리고 우리 신체와 마음까지, 생명의 유쾌함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 삶의 기술을 배우고 앎을 생산하는 공장!

19.5 자연학

안티오이디푸스 2장 6,7 발제문

게시물 정보

작성자 동학 작성일15-11-13 12:39 조회852회 댓글2건

본문

6. 세 종합의 요약

 

  정신분석은 오이디푸스 우화 속 이야기를 상징으로 삼고, 그 상징의 의미를 가지고 무의식을 해석한다. 오이디푸스-구조는 이데올로기가 되고, 이런 믿음에 바탕을 두고 유물론적으로 환원한다. 그 결과 욕망(무의식)은 생식자인 아버지 (), 어머니와 관련되어 자연과 인간 외부에 있는 어떤 것에 의해 생산되는, 수동적인 무엇이 된다. 사제-정신분석가는 존재는 치유 불가능한 것으로 원죄와 신에 대한 복종을 이야기한다. 기술자-정신분석가는 오이디푸스 삼각형에서 욕망의 정체성을 찾는데, 그런 식으로 분석한 결과, 근본적 소외와 고독이 발생한다. 욕망의 연결종합을 가지고 설명할 때, 생식에 의해 재생산 되어지는 것, 욕망은 초월적이고 완전한 존재에서가 아니면 나올 수 없는 결핍된 것으로 존재한다. 무의식을 연결종합으로 재구성하면서 분리차별적인 것 (인종, 국가...)을 출발집합으로, 가족삼각형을 도달집합으로 구성하여, 그 구도 속에서 사유가 맴돈다. 결핍은 공백으로, 법은 놀이 규칙으로, 기표는 의미가 아니라 분배자를 만드는 조합으로 해석하면 오류이다. 이는 존재의 불충분, 죄책감, 의미화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욕망에 결핍을 도입하면 환상의 생산에 불과한 것으로 된다. 욕망을 법에 도입하면 무의식에 금지와 위반이 생긴다. 욕망은 권력이라는 기호가 되고 자신의 권력을 정립하고 전개한다. 분리종합을 가지고 설명하는 경우, 이런 이중구속의 오류가 발생한다.

 

 니체는 신이나 아버지는 한 번도 존재한 적이 없었다고 말한다. 인간과 자연이 서로 같다고 하면, 무의식이 늘 주체로 있으면서 스스로 자신을 생산하고 재생산하는 순환운동을 한다는 것이다. 무의식은 자신을 낳지, 생식을 통한 재생산의 대상이 아니다. 욕망(무의식)은 어떤 의미에 대한 질문이 없다. 어떻게 작동할까, 어떻게 기능하며, 어떤 고장을 자신의 사용의 일부로 삼을까, 어떻게 다른 몸으로 옮겨 갈까? 어떻게 욕망기계들은 기관 없는 몸에 달라붙을까? 연결, 분리, 종합으로 어떻게 생산할까? 의미란 <사용> 말고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 무엇을 의미할까에 대한 물음에 적법한 사용을 규정할 수 있는 내재적 기준들을 우리가 마음대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실천적 원리들을 가지고 무의식을 분석한다. 욕망의 기호는 결코 거세 같은 하나의 특질 속에서 의미화하지 않고, 수천의 생산적 흐름-절단들 속에 있다. 이렇게 사유하면 무의식은 두려움과 죄책감으로 되지 않는다.

 

7.탄압과 억압

 

정신분석의 넷째 오류추리는 이전 또는 억압된 것의 왜곡이다. 사람들은 법으로, 억압에서 억압된 것의 본성을, 금지에서 금지된 것의 본성을 직접 결론내릴 수 있는 것처럼 군다. 이 오류추리를 이전이라 명한다. 법은 허구적 어떤 것을 금지하고는 이 허구에 대응되는 의도를 갖고 있었다고 설득하기 때문이다. 이것이 무의식을 유죄로 만드는 방식이다. 억압은 자신 스스로를 억제한다. 탄압은 필요들, 이해관계들, 성적 욕망 등에 의해 외부에 의해 이루어진다. 사회 구성체에 의한 억압의 위탁형태인 탄압의 담당자는 가족이다. 가족은 욕망적 생산에 대해 본원적 억압을 행한다. 부끄러운 것, 어안벙벙한 것, 출구없는 상황으로 욕망을 만들어 버린다. 오이디푸스는 하나의 적용이요, 가족은 하나의 위탁된 담당자이다. 사회는 이 본원적 억압에서 이익을 취하고 2차적 억압을 중첩한다. 정신분석가는 사회적 생산, 사회적 재생산, 사회적 탄압의 힘들에 의해, 무의식에 강요된 종합의 초월적 사용들을 가지고 무의식이 말하게 한 것 밖에 없다. 욕망이 억압되는 이유는, 일단 욕망이 있게 되면 사회의 기성 질서가 의문시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욕망 기계가 있으면 사회는 요동치고 착취, 예속, 위계의 구조가 반드시 위태로워진다.

 

 욕망은 혁명을 바라지 않고, 그 자체로 자신이 바라는 것을 바람으로써 혁명적이다. 정신분석에는 욕망적 생산을 발견한 탐험적, 개척적, 혁명적 요소가 존재한다. 끝나지 않은 치료를 나름 코드화하고 치료비를 정당화 하고, 기성질서에 모든 담보를 제공함으로써 잉여가치를 흡수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Koyie님의 댓글

Koyie 작성일

Well I guess I don't have to spend the weekend fiugirng this one out!

Millie님의 댓글

Millie 작성일

That's a wise answer to a tricky <a href="http://jdlnlsbiydt.com">qusteio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