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이모저모

연구실 이모저모

<주방일지> Welcome to 선물주방! 이제부터 당신은 선물입니다.

게시물 정보

작성자 이하늘 작성일22-08-06 13:54 조회126회 댓글2건

본문


안녕하세요. 드디어! ‘주방매니저로 인사드리게 된 하늘입니다~~ 짝짝짝

6개월간 유진이와 용제 밑에서 열심히 능력을 갈고닦은 (절차탁마...랄까요.) 결과,

결국 이 자리까지 올라오게(?) 되었군요.... 감격스럽습니다....^^


사실 주방 매니저를 맡게 되면서 이런저런 걱정도 들고, 어떻게 주방을 이끌어갈지 막막하기도 했습니다.

쑥이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지금까지 음식과 그닥 친한 사람은 아니었거든요.

또 저 개인적으로는 시야가 굉장히 좁은 편이라 음식 뿐만이 아니라 많은 것들을 넓게 보아야 하는 주방이라는 공간을

맡는다는 게 쪼오끔 부담스럽기도 했어요.


하지만! 내가 잘하지 못한다고 여기서 멈춰버리면 아무것도 배울 수 없게 되겠죠.

활동의 장은 원래 잘 하는 사람이 가지고 있는 걸 잘 펼치려고있는 게 아니라

잘 못하고 부족한 사람이 무언가를 배워가는 장이 될 수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는 오히려 저에게 주방은 정말 많이 배워갈 수 있는 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이쯤에서 저희의 비전과 주방이름을 말씀드릴때가 되었군요....

저희 주방의 이름은 두굳구두구둒두구구

바로바로 선물 주방입니다!!!!!


저희는 이번 주방 활동을 통해서 잘 주는 사람’, ‘우리 자신을 온전히 선물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보고 싶습니다.

저희가 명랑카페를 하며 느꼈던 게 있었어요.

잘 받는 것도 굉장히 기쁜 일이지만, 잘 주는 것도 정말 정말 기쁜 일이다!’라는 거였죠.

세미나티를 만들 때도, 삼행시를 지을 때도 저희가 가진 자그마한 것을 선물하자, 누군가와 연결이 되고, 그 누군가와 함께 기뻐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을 느꼈거든요.

그래서 이번 주방에서는 그런 감각을 잘 키워서 잘 줄 수 있는 신체가 되어보고 싶습니다.


잘 준다는 것은 희생하는 것과는 다른 것 같아요.

억지로 무언가를 만들어서 주는 게 아니라 그저 지금 온전히 마음을 다하는 것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자신의 기쁨, 자신의 관심, 자신의 능력, 자신의 유머 등

지금 나를 통해 현현되는 모든 것을 지금 이 자리에서 만난 당신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거죠.

저는 지금까지 활동을 할 때도 관계를 맺을 때도 항상 를 지키려는 인색한 마음이 컸던 것 같은데,

만약 온전히 나를 다 줄 수 있게 된다면 더욱더 관계도 깊어지고 그만큼 기쁨을 누리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선물주방에서 한 번 실험하고 훈련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주방은 저희만 있는 게 아니죠!

그래서 이 선물주방에 참여하시는 선생님들 모두가 선물이 되고 선물하는 존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크크 저희 선물주방열차에 얼른 탑승해주세요~

6개월간 재밌게 한 번 해보겠습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7/27

작년에 공부했던 청탐의 이승현샘(아버지)께서

맛있고 싱싱한 자두를 한가득 선물해주셨어요~

승현쓰 잘 살고 있죠?!


7/28

견과류요정 다나샘께서 다양한 견과류

(아몬드, 볶음캐슈넛, 브라질 넛)을 선물해주셨어요~


7/28

일심샘께서 밥당을 하실 때 카레, 토마토소스, 당근, 완두콩 등을 직접 들고 오셔서 선물하시고,

직접 카레까지 만들어주셨어요~

너무너무 맛있어서 게 눈 감추듯 사라졌답니다@@


7/30

가람샘께서 글고평 수업을 들으로 오시면서 김, 쯔유, 플래너를 선물해주셨어요^^


7/30

곰샘께서 익명의 선생님이 선물해주신

천도 복숭아 두 박스를 주방에 선물해주셨어요~


7/31

자연샘이 오래전에 주문했던 (무려 두 달전!) 황태채,

그리고 미역국 밀키트와 조미김을 이제야 선물해주셨어요~

거기서 배송착오가 있어 늦게 도착했나봐요 ㅎㅎ 하지만 결국 저희 주방으로 들어왔씁니다!!


8/1

온라인으로 사주명리 수업을 들으셨던 곽승희 선생님께서 깨봉을 방문하셔서

호박잎, 노각오이, 그냥오이, 왕참외, 비트, 고구마, 고구마줄기, 가지를 선물해주셨어요~


8/1

줄자쌤께서 방학기념으로 복숭아 2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


8/2

선물요정 융희쌤께서 직접 깨봉에 오셔 오이, 호박, 참외 한다발을 선물해주셨어요!


8/2

호정쌤이 집에 다녀오면서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맛있는 부침개와 단호박을 선물해주었어요~


8/2

라성 남진희 선생님께서 딤섬 5개와 그 딤섬을 쪄서 먹을 수 있는 찜기를 선물했주셨어요@@

맛있게 먹겠습니다~


8/2 접속주방 매니저였던 용제가 선물주방 열린 기념으로 빵장갑, 나무주걱, 나무숟가락, 파스타소스, 흰 장갑 등

주방에 필요한 물품들을 왕창 선물해주었어요~~


8/3

인문공간 세종에서 달달하고 부드러운 햇복숭아 두 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


8/5

민주 어머니께서 전남 무안 유기농 고구마 한 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 ^^


8/5

대구 이정아선생님께서 곰쌤 앞으로 크고 향긋한 복숭아 2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



선물주방 3대 강령

1. 우리 자체가 선물이 되고 싶다. 누군가에게 나를 잘 선물해주고 싶다.

2. 선물을 잘 받고 싶다. 그것 또한 주는 분에게 선물이 된다.

3. 선물은 영어로 present. present현재라는 뜻도 있다. 현재에 온마음을 다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단비님의 댓글

단비 작성일

와아 선물주방이라니 선물을 주고싶게 만드는 주방 이름이네요! 3대 강령 또한 뭔가 있어보입니다..(왠지 전문적) 주방이라는 멋진 활동의 장에서 선물 많이많이 받고 많이많이 배워가는 하늘 쑥 기대합니다^^

쑤기님의 댓글

쑤기 작성일

★☆★☆★☆ 선물주방 大오픈 ★☆★☆★☆ 
★☆★☆★☆ 선물주방 大오픈 ★☆★☆★☆
★☆★☆★☆ 선물주방 大오픈 ★☆★☆★☆
      짝짝짝짝!!  짝짝짝짝!!    짝짝짝짝!!

맨 마지막에 선물주방 강령은 뭐야 ㅋㅋㅋㅋ
강령이라고 하니까 주방이 무슨 정당이나 조직같아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