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이모저모

연구실 이모저모

<주방일지> 여름의 한가운데

게시물 정보

작성자 이용제 작성일22-07-21 18:38 조회205회 댓글6건

본문


안녕하세요~! 주방매니저 용제입니다

벌써 7월의 셋째 주가 되었네요..!

한바탕 비가 내리는가 싶더니,

이제는 여름의 한가운데로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남산강학원과 감이당의 청공자와 대중지성 프로그램도

2학기를 마무리하며 글을 쓰고,

여름방학을 맞이하고,

벌써 3학기를 시작한 곳도 있답니다.

주방도 여름이 되었다는 것을 여실히 느끼고 있는데요.


첫 번째는 밥을 할 때마다 주방에서 느껴지는 후끈한 열기이고(언제나 감사합니다..),

두 번째는 주방을 맡을 새로운 얼굴들이 보인다는 것입니다.

새로운 주방매니저들과 카페매니저들의 열렬한 회의도 보이구요..! ㅎㅎ


그리고 저도 이번으로 마지막 주방일지를 씁니다.

주방을 산책하다가 주방인턴이 되고,

또 주방매니저가 되었는데요.

언제나 밥을 준비하고,

매번 밥을 하러 오신 샘들이 밥을 하고,

늘 먹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당연한가요? ㅎㅎ

하지만.. 직접 느끼는 것은 다르더라고요!

우리는 어떻게든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하게 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앞뒤가 없기는 하지만..

7월 셋째 주 선물을 함께 만나보실까요?




7/9

글고평 가람샘께서 친환경 비누 만들기 키트를 선물해주셨어요!

곧장 태림샘이 선물을 받게 되어서,

함께 사진을 찍었답니다!




7/14

사이재 다영샘과 소담샘이 참외 두 팩을 선물해주셨어요!

깨봉에서 음식을 나눌 때 건넸던 통을 돌려주러 오면서,

함께 주셨답니다.

하나씩 야금야금 먹고 있답니다..ㅎㅎ




7/14

인류학을 들으러 오신 최수정샘께서 삶은 달걀을 선물해주셨어요!

시골 닭이 낳은 달걀인데, 직접 삶아서 다 같이 먹을 수 있게 해주셨답니다.

평소에 보던 달걀과 달리 길쭉하고 하얀 달걀이었는데,

평소 달걀을 먹지 않던 샘들도 하나씩 드셨답니다 ㅎㅎ



7/14

청공자 3학년 미솔샘이 성금 10만원을 선물해주셨어요!

잘 배우고 싶은 마음으로 성금을 주셨는데,

얼마 전 [부처를 읽자!] 세미나에서 나온 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공부가 잘하려면 보시를 해야 한다는 것인데요.

공부라는 것은 단지 열심히 하는 것으로 되지 않고,

선한 마음을 내어 세상을 보려고 했을 때

비로소 세상의 진리를 볼 수 있게 된다는 것입니다.



7/14

선민샘께서 성금 40만원을 보내주셨어요!

이번에 출간하신 슬픈 열대, 공생을 향한 야생의 모험을 기념하고,

집필 시기에 함께 공부해준 것이 고맙다며 보내주셨습니다!

작년에 선민샘께 슬픈 열대강의를 들었던 것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7/15

융희샘께서 꽈리고추, 깻잎, 호박을 선물해주셨어요!

직접 기르신 채소들이랍니다!

양도 무척 많아서, 야금야금 요리해서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요즈음 주방에서 깻잎나물과 꽈리고추를 보셨다면,

그것은 모두 융희샘이 보내주신 선물이랍니다! ㅎㅎ




7/15

라성의 백선주 샘께서 자두 두 팩을 선물해주셨어요!

옥수수와 함께 여름을 감각하게 해주는 자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ㅎㅎ

오미자청도 함께 보내주셨는데, 요건 카페로 선물이 갔답니다.'




7/16

함백지기들과 함께 함백 산장을 돌봐주시는 수현샘께서

옥수수 두 상자를 선물해주셨어요!

작년 이즈음에도 옥수수를 선물 받아 함께 손질한 기억이 있는데요.

옥수수를 손질할 즈음이 되니,

진짜 여름의 한가운데로 향하는구나, 하고 느끼게 되었습니다.



7/16

청밴 매니저 윤하에게 여러 고마운 마음을 받았던 청밴 친구들이,

그 마음에 힘입어 청공자 1,2,3학년 친구들과 함께

밥심으로 공부하고 싶다는 바람으로

주방성금 273,888원을 보내주셨어요!

각자의 마음을 담아 모으고 보니, 신기한 금액이 모였답니다..ㅎㅎ




7/17

주란샘께서 수세미 4개를 선물해주셨어요!

일성 수업을 나오시면서 주셨다고 합니다.

사진은 준혜샘이 찍어주셨는데,

머리 위의 수세미라니..

주방인턴이 되어서

선물에 담긴 마음을 더 잘 느껴보려는 것일까요? ㅎㅎㅎ




7/18

일요주역 오유미샘께서

초당 옥수수 두 상자를 선물해주셨어요!

깨봉 청년들에게 간식으로 먹으라고 보내주셨다고 합니다.

초당 옥수수는 올해 처음 먹어봤는데,

엄청 신기하더라고요!

얼려먹을 수도 있다던데..

또 나눠먹을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7/18

호정샘이 어포튀각과 황태껍질튀각을 선물해주셨어요!

깨봉 식구들을 위해 선물해주셨는데,

정말 순식간에 사라졌답니다 gg




7/19

글고평의 깨비 샘께서 옥수수와 감자를 한가득 선물해주셨어요!

옥수수의 계절입니다. 요 옥수수는 주방에서 요리로 활용해볼까 싶어,

쪄낸 후 알알이 때어 보관해보았는데요.

앞으로 깨봉에서 옥수수밥을 만날 수 있을 지도요..?

옥수수와 함께 여행 온 애벌레샘(?)이 함께 사진을 채워주셨답니다.




7/19

글고평 깨비샘께서 행주를 선물해주셨어요!

생필품을 선물해주시는 선생님들 덕에

주방은 조금 떠 깨끗해지고 있답니다..!




7/19

글고평 미자샘께서 DOVE 핸드워시를 선물해주셨어요!

암송주역에 참여하러 오시며 선물해주셨답니다.

깨봉 세면대에서 쓰면 좋을 것 같아,

화장실 청소를 맡은 태림샘에게 전달했답니다!




7/19

글쓰기학교 이아람샘께서 초당 옥수수 한 상자를 선물해주셨어요!

글쓰기학교에서 재밌게 공부하셨다며,

함께 나눠먹자고 보내주셨습니다.


여기까지 7월 셋째 주 주방의 소식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미죠리님의 댓글

미죠리 작성일

지난 6개월 동안 정말 감사했어요~
생각해보니 이렇게 먹을 걱정 없이 마음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었던 건
이곳저곳에서 선물 주시는 많은 샘들의 마음과 주방팀의 노고 덕분이었네요~
모두모두 감사합니다~!
(용제샘의 다음 활동도 응원합니다!)

이용제님의 댓글

이용제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정말 선물이 없었다면 주방이 어떻게 운영되었을지 상상이 안되요! ㅎㅎ
고맙습니다!

제이지님의 댓글

제이지 작성일

애벌레 쌤 ㅋㅋㅋㅋㅋㅋ

이용제님의 댓글

이용제 댓글의 댓글 작성일

요즘 타자를 부르는 호칭이 샘과 선생님으로 고정된 듯한 느낌이 들어요! ㅋㅋㅋㅋ

쑤기님의 댓글

쑤기 작성일

와 진짜 여름은 여름이네요!! 옥수수 진짜 많다!!
주방팀 덕분에 옥수수를 다양하게 즐긴듯 ㅋㅋ
쪄서먹고 구워먹고 생으로 먹고! 잘먹었어욥
6개월간 고생 많았어요~~

이용제님의 댓글

이용제 댓글의 댓글 작성일

옥수수가 옥수로 많은 한주에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