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이모저모

연구실 이모저모

<주방일지>늦여름 주방에 온 선물들

게시물 정보

작성자 이달팽 작성일21-08-13 12:05 조회232회 댓글4건

본문



안녕하세요, 보라언니와 함께 올해 하반기 <일상주방>을 같이 꾸려갈 이달팽입니다

작년 상반기 빈형과 함께 주방 매니저를 했었는데(까마-득)

그때와는 활동을 같이 하는 멤버들도 달라지고, 주방에 오시는 분들도 달라지고,

연구실도, 저도, 주방도 ('일상주방'으로) 달라져 처음 주방매니저를 하는 기분입니다

긴장도 좀 되고, 요새는 코로나 때문에 다른 분들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주방은 쉬지 않고 돌아가는 큰 공간이구나 하는 것을 새삼새삼 (다시) 느껴가는 중입니다

그리고, 이번주에도 역시 주방에 함께해주신 선물들이 많았는데요..!


8/6


6일 금요일, '감이당' 앞으로 큰 박스 하나가 왔습니다.

주맘 자연언니가 공작관 샘들이 주문하신 물건인 줄 알고 전해드렸는데

열어보니 비타500 다섯 박스!

신미숙 선생님께서 감이당에서 공부하고픈 마음을 담아 선물을 보내셨다고 합니다.

공작관에도 두고, 3층 '베풂의 전당'에도 두고 카페냉장고에도 두어

왔다갔다하며 한 병씩 맛있게 먹었습니다



8/7


지난주에는 무를 한 박스 보내주신 융희샘, 이번주에는 오이를 한 박스 가득 선물해주셨습니다!

밭에서 직접 키우신 오이라 몽둥이(?^^)만한 오이도 있고

곧게 자란 오이도 있고, 직진하다가 커브를 돈 오이도 있었어요

오이는 도라지무침, 묵무침에 들어가 반찬을 더 맛있게 해주기도 하고,

볶아지고, 무쳐지기도 하면서 더운 여름에 상쾌한 반찬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8/8


올해 화성에서 공부하고 있는 소민언니가 겸제 세돌을 기념하여 초코설기 한 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

겸제가 벌써 세돌이라닛..! 결혼식에 간 것이 엊그제 같은데 말이죠 ^-^

앞으로도 연구실 이모들의 귀염둥이로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귀요미 겸제)


겸제 덕에 달달한 일요일이었습니당




이날 밤에는 청탐 여름방학을 맞아 집에 갔다가 돌아온 보겸언니가

캐리어에 콩국수면과 콩가루, 무려 30인분 어치의 콩국수 재료를 실어왔어요ㅎㅎ

이제 입추에 접어들어 아침 저녁으로 좀 선선해졌는데요

8월이 가기 전 더운 낮에 맛있게 잘 먹도록 하겠습니당٩( ᐛ )و



8/9



다음날 아침에는 역시 집에 다녀온 한결형이 강정과 고구마칩을 선물해줬어요.

공부방에 놓인 강정과 고구마칩은 이날 다 사라졌답니다



8/10


이날 오전 공부방 문 너머 쿵! 소리와 함께 융희샘이 보내주신 무, 호박, 고추가 도착했습니다

이번 주에도 두번이나 선물을 보내주셨는데요

주방 대대로 내려오는 문구 "주방의 선물은 8할, 그중의 4할은 융희샘"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커다란 무 3개와 아담한 호박 1개, 매운고추와 아삭고추 한 가득을 선물해주셨어요

모두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8/10


옥상 텃밭 농부 용제가 토마토와 가지를 한아름 선물해줬어요!

지난주에도 마법같은 생산량을 자랑했던 제다이의 '마법의 가지 나무'..이번주에도 역시!

이 주방일지를 쓰고 있는 중에도 용제가 가지 12개를 주방에 선물했다고 연락을 했네요.

따로 밥을 해드시는 사이재 선생님들께도 융희샘이 보내주신 오이와 함께

가지를 선물해드렸어요.

'일상주방'의 새로운 인턴이자 '참새카페'의 새 주인이 된 단비언니와 용제형이 인사 드릴 겸

양손가득 선물을 들고 다녀왔습니다 :)




8/11


사과와 사과즙을 연구실에 자주 보내주시는 낮달 농장의 이유신 선생님께서

신선한 사과즙을 두 박스 선물해주셨어요

공부방 청년들도 매일 손에 들고 다니고

곰숲, 나루샘들께도 전해드렸습니다. (사이재에도 곧..^^)




8/11


나루샘들께서 나루앞 화단에서 열일한 상추 꽃대를 선물해주셨어요!

문영샘이 반찬가게에서 사오신 상추대 나물이 맛있으셔서 저희 주방에서도 해보라고 주신 것인데요

저희가 알아본 결과 꽃이 피면 질겨져 먹지 못하게 되는 것 같아요...ㅜ

반찬거리 대신 꽃 선물을 받은 것으로 ㅎㅎ ٩( ᐛ )و


(보라색 상추 꽃다발)


8/11


제주도 집에 다녀온 석영언니가 접시 닦아 먹기엔 아까운 제주식빵을 선물해주었어요

꺼내는 순간 식빵이 빨리 없어지겠군요 ^-^


(보라언니가 그린 제주도에서 온 식빵)



8/11


달팽이 주방 대청소를 하다가 부러진 프라이팬 거치대를 발견하고 새로운 스뎅 거치대를 선물했습니다.

원래는 가로로 꽂는 프라이팬 거치대를 사려고 했는데요 옵션을 잘못 고르는 바람에

세로형이 와버렸습니다. 0-0;;




8/12


곰샘 행설수설 강의를 듣고 계신 김정선 샘께서 '부지런한 농부'님의 쌀을

20kg 선물해주셨어요!

딱 쌀이 떨어질 즈음에 도착한 단비같은 선물이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깨봉의 부지런한 농부 용제와 쌀)



8/12


지난달 말에 있었던 핑-퐁 칸트토크에서 새로운 예지계(?)가 열리는 랩낭송을 해주신

동연샘께서 공연비5만원을 주방성금으로 다시 선물해주셨습니다.

이 날 유튜브 라이브 채팅방에서도 동연샘의 랩에 다들 놀라셨는데요 (어떻게 칸트로 이렇게 랩을..?!)

멋진 공연도 주방성금도 감사합니다_()_




여름은 역시 옥수수인가봅니다 :)

익명의 선생님께서 진공포장된 옥수수를 한 박스 가득 선물해주셨어요


선물해주신 분을 (간절히) 찾습니다 !!

어디서 와주신 옥수수인지 궁금합니다 :)

잘 쪄서 간식으로 맛있게 먹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주방의 일주일은 선물을 열고, 정리하고, 어떻게 먹을지 궁리하는 시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늘 마음써주시는 분들 감사드려요.

다음 주는 다시 보라언니의 주방일지로 뵐게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준혜님의 댓글

준혜 작성일

사과즙 정말 맛있었는데...ㅎ
주방일지를 보다보면 늘 이야기들(?)과 같이 오는 선물이 참 신기한 것 같아요!
이번 주에 이렇게 많은 선물들이 있었다니.. 하면서 놀라기도 하구요!
오늘도 주방소식들 잘 읽었습니닷
새롭게 꾸려질 일상주방, 응원할게요:)

미솔님의 댓글

미솔 작성일

오랜만에 주방에서 윤하를 보니 반가웠다능ㅋㅋ
사진들이 너무 재밌어요(귀여운 겸제ㅠ)
일지 잘 읽었습니다!

조은샘님의 댓글

조은샘 작성일

오호홋! 새로운 주방일지! ~~
사과즙..~ 하나 마셨는데 어느새 다 사라져 있더라죠..ㅋㅋ
잘 마셨습니당

재훈님의 댓글

재훈 작성일

선물들이 가지각색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