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이모저모

연구실 이모저모

<주방일지> 두 구절을 남기며^^ 총총

게시물 정보

작성자 남산호저 작성일21-07-27 21:02 조회307회 댓글4건

본문


안녕하세요주방매니저(라고 말할 수 있는 날이 4일 남은) 호정입니다!

 

주방팀 친구들과 처음에 만났을 때 다들 30대여서 평균연령 최고령 주방이다,

누나 셋에 막내 남동생 하나인 가족 주방이다,

신금 둘에 갑목을목 둘이어서 나무들이 걱정된다 등

우스갯소리를 하며 시작했던 게 진짜 얼마 안 된 거 같은데

벌써! 6개월이 다 지나갔네요.

 

코로나 시국이라서 주방에 거의 청년들끼리만 있던 터라 그런지,

주방매니저로 임했다기보다는

약간 큰 대가족 부엌을 책임지는 주모’ 느낌에 가까웠던 거 같아요^^;

누군가를 먹여 살리는 일에 작게나마 일조할 수 있어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최근 <사대천왕 세미나>에서 읽고 있는 마누법전에 이런 구절이 있더라구요.

 

자신만을 위해 음식을 준비하는 자는 사실 죄를 먹을 뿐이다.

제사에서 남는 음식이 이 선한 자들의 음식인 법이다.“

 

또 이런 구절도 있습니다.

 

신격손님식솔조상그리고 자신이 다섯에게 (공물을뿌리지 않은 자는

숨을 쉬고 있다 하더라도 살고 있는 것이 아니다.”

 

공물을 베풀지 않는 자의 삶은 삶이라 쳐줄 수도 없다 말하는 이 매서움^^...

고대 인도인들은 산다는 것 자체를 순환이라 여겼다고 해요.

그것이 너무나 당연했기 때문에

이들은 늘 다른 존재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공물을 바치는 일들을

삶의 양식으로 삼으며 살아갔다고 합니다.

 

이러한 고대 인도인들을 보면서 우리 주방이 떠올랐습니다!

자신만을 위해 음식을 준비할 수 없는’ 주방!

전국 각지에서 선물이 뿌려지는’ 주방!

 

다음 주방팀에게 마누법전의 두 구절을 남기며^^ 저와 미솔이는 이만 주방을 총총 떠납니다.

그동안 함께 헤매고 좌충우돌한 미솔이와

뭐 하자!’고 하면 흔쾌히 같이 발맞추어준 보라언니와 승현이

그리고 주방활동이 공부가 될 수 있도록 중심을 잡아주느라 고생한 주맘 자연언니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합니다!!

 

새로운 주방팀은 과연 어떤 친구들일지?!?

다음 주 NEW 주방일지를 기대하며!

이번 주에도 먼 곳에서 온 감사한 선물들을 소개합니다.

 

 

 

7/21



정복샘께서 더위에 몸 건강히 챙기라며

작년에 이어 올 여름에도 보리국수 5봉을 선물해주셨어요~!

(무려 제주에서 건너왔답니다~)

 



7/22



김희진샘께서 주방세제를 많이 구입하셨다며 무려 2L 짜리 두 통을!! 선물해주셨어요!

(..음료수인 줄..!)



 

7/22




성승현샘께서 필요한 청년주인들에게 찾아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예쁜 운동화 두 켤레와 옷들을 선물해주셨어요.

 (쭈희의 착샷! 키 커보인다!!)



7/23



우리 모두의 선배님(!)이신 문샘의 김성룡 선배님께서

괴산의 찰옥수수를 무려 2박스나 보내주셨어요.


 

7/23



서형이 어머님께서 작년 여름에 이어 올 여름에도 맛있는 복숭아 한 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

 



7/26


작년 수요주역 들으셨던 배선주 샘께서 강감찬TV를 잘 보고 계시다며 쌀을 보내주셨어요.

 



7/26


얼마 전 사이재의 지산씨장금샘과 함께 쓰신 발견한서라는 역사책의 공동저자이신

강보순샘께서 책 출판에 대한 감사의 마음으로 시원~한 수박 한 통을 선물해주셨어요.



지산씨장금샘보순샘

책 출간 축하드립니다~!


 

 

감사한 선물들잘 먹고 잘 입고 잘 쓰겠습니다-!

모두들 더위 조심하세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재훈님의 댓글

재훈 작성일

그동안 수고 많았어요! MVQ에서는 뭐 해볼까?!

미솔님의 댓글

미솔 작성일

호정아~~~ 수고했어!!!
너가 함백 가있는 동안 혼자 주방을 보는데 기분이 정말 이상하더라ㅋㅋ
진짜 우리가 6개월을 함께하긴 했다는 생각이 들었어^_^!
매달 사건사고들이 있었지만 덕분에 즐겁게 활동할 수 있었던 것 같아 고마워~~
우리 이제 MVQ에서 또 만나게 되었는데 그 활동도 즐겁게 꾸려가보자!

보라님의 댓글

보라 작성일

산다는 것 자체가 순환이라고 생각하니 가벼워지는 것 같네요! 멋진 두 구절을 남겨주어 고맙습니다. 유쾌하고 호방한 호매와 함께해서 즐거웠어요! 호호호

이승현님의 댓글

이승현 작성일

호정누나가 함백에 가 있는 주에 처음으로 밥당을 5번을 들어가 봤어요....이걸 매주했다고...?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